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대구 캠프워커 토양, 암 걸릴 확률 높아"

대구 안전생활실천 시민연합이 환경부로부터 입수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캠프워커의 발암 위해도가, 땅을 주거지역으로 이용할 경우 '만 분의 2.2'로 나타나 만 명 중 2명 이상이 암에 걸릴 확률로 조사됐습니다.

환경부는 10만 명 가운데 1명이 암에 걸릴 확률 즉 10만 분의 1까지만 안전한 것으로 기준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터를 상공업지역으로 쓸 경우 위해도도 10만 분의 4.3으로 기준을 많이 웃돌았고, 건설 현장으로 쓸 경우 위해도는 100만 분의 1.4로 기준 아래였습니다.
권윤수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