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3]KAL858기 수색 조사는 비밀작전?

◀ANC▶
KAL858기 실종사건 33주년 특별기획뉴스,
오늘도 이어갑니다.

KAL858기 수색 조사가 정부의 늑장 대처로
늦어지면서 유족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는
소식을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그런데 정부가 수색조사단의 수색 과정을
군사작전 하듯이 비밀리에 추진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보도에 심병철 기잡니다.
◀END▶



◀VCR▶
정부의 수색조사단은 대구MBC가 수중 촬영한
추정 동체가 KAL 858기가 맞는지 확인하는 것
이외에도 중요한 임무를 갖고 있습니다.

먼저 추정동체가 858기로 확인되면
왜 추락했는지 이유를 알 수 있는 블랙박스를 찾는 일이 뒤따라야만 합니다.

비행 기록과 조종사 대화 내용 등이 남아 있는
블랙박스를 분석할 수 있으면
폭파범이라는 김현희의 주장대로
KAL858기가 추락했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INT▶이근영 교수/한국교통대학교
" 이것보다 훨씬 깊은 곳에 있는 것도 프랑스 항공국에서 A330 사고 때 건져서 조사한 적이 있기 때문에 이거는 그렇게 깊은 곳이 아니기 때문에 조사에 그렇게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나중에 이뤄질 동체와 같은 잔해의 인양과
재조사를 위한 준비도 필요합니다.

잔해가 바닷속에 놓여있는 상태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얻고 이를 사진이나 영상으로
반드시 기록해야 합니다.

이렇게 해야 만일의 경우 KAL858기 잔해가
훼손 또는 분실되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진상 규명에 중요한 단서가 되는 잔해를
보존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도 필요합니다.

◀INT▶김성전 전 조종사/
전 KAL858기 시민대책위원회 고문
"그것이 단순한 작업이 아니고 이게 잔해를 찾았다고 해서 끝난 게 아니고 이제 시작일 뿐입니다. 보존대책은 뭐냐면 현재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현장에 대해 접근을 못 하게"

정부 수색 조사의 전 과정이
항공사고 조사 원칙에 따라 제대로 이뤄지는 지
투명하게 공개해야만
결과에 대한 신뢰성을 얻을 수 있습니다.

◀INT▶안민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 만약에 KAL858기가 아니었을 때 그리고 이것은 비공개, 로키(lowkey)로 확인한 결과 KAL기가 아니라고 나온다면 유족들이 그 결과를 받아들일 수 있겠습니까?"

그런데도 정부는
미얀마 정부가 원하지않는다는 이유로
수색조사 과정을 언론에 공개하지않고
비밀리에 추진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INT▶이종인 수색단장/대구MBC 특별취재단
"이거는 어떤 비밀스러운 알리고 싶지 않은 그런 계획이 있는 거라고 밖에 볼 수 없어요. 정부에서 돈을 집행하고 정부 일을 하는데 그것을 비밀 수행하듯이 그렇게 하면 이거는 독재국가지 이게 무슨 민주국가야?"

115명의 탑승객을 싣고 미얀마 안다만 해역
상공에서 감쪽같이 사라진 KAL858기 실종사건은
20세기 한국 현대사의 최대 미스터리로
기록되고 있습니다.

33년 만에 처음으로 KAL858기 추정 동체에 대한
수색조사가 이뤄지는 만큼 한 점 의혹도 없이
투명하게 이뤄져야 할 것입니다.

MBC 뉴스 심병철입니다.

◀END▶
심병철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