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MBC NEWS대구MBC NEWSDESK대구MBC NEWSDESK, TODAY 리포트 안동‧포항MBC NEWS

소멸 위험 경북‥ 생활·관계 인구 확보로 돌파구

◀앵커▶
전국에서 가장 지방소멸 위험이 큰 곳이 바로 경상북도입니다.

인구 감소지역이 16개 시·군에 이르는데요, '대한민국의 판을 바꾸지 않으면 안된다' 이런 각오로 경상북도가 생존 전략 확보에 나섰습니다.

어떤 대응책이 마련될지,  김건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건엽 기자▶
의성군은 인구 10명 중 4명이 65세 이상 고령층입니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비율인데 , 청년층을 주로 유입하는 이웃사촌 시범마을 사업을 통해 지난 2년간 청년 백여 명이 정착해 활력소가 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회훈 연구위원 / 대구경북연구원
"청년의 집단적 유입이거든요. 한두 명의  소수, 개별적인 유입이 아니라. 그것이  지방 소멸 대응에서는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라는 것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고령화에 따른 인구 자연감소가 심각해 여전히 인구는 감소세입니다.

경상북도의 의뢰를 받아 '지방소멸대응 생존전략 찾기' 연구를 추진한 국토연구원이 거주인구 기준의 양적확대 정책에서 벗어나 지역과 연을 맺고 지속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생활인구·관계인구 확보를 대안으로 제시했습니다.

지역별로 다양한 살아보기 프로그램 운영, 지역특산물 꾸러미 구독경제사업 추진, 농산어촌 유학 프로그램 운영, 고향사랑기부금 활용 등이 세부 전략으로 제시됐는데, 우리와 사정이 비슷한 일본에서는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차미숙 선임연구위원 / 국토연구원
"출산율을 늘리지 않더라도 지역의 체류 인구나 지역과 관계있는 인구들을 많이 만들면 그분들이 지역에 와서 여러 가지 소비활동도 하고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를 하실 수 있을 거예요."

또 청년과 중장년, 외국인 등 다양한 세대가 정착할 수 있도록 하는 세대 조화·통합 경북 만들기, 삶의 질을 보장하는 생활공동체 조성 등의 6대 추진전략이 제시됐습니다.

◀인터뷰▶ 이철우 / 경북도지사
"대한민국의 판을 완전히 바꿔야 한다. 그래야지만 지방 균형 발전을 할 수 있고 지방 소멸을 방지할 수 있는데, 오늘 대책을 녹여서 최소한 지방 소멸을 막는데 대응을  하겠다..."

 전국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소멸위기 대응방안을 마련한 경상북도의 시도가 성과를 거둘지 주목됩니다.

MBC뉴스 김건엽입니다. (영상취재 최재훈) 

김건엽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