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5]법인 설립도 엉터리...시 '허가 취소 방침'

◀ANC▶
'대구 이주여성인권센터' 비리 속보입니다.

지난주에는 센터의 자금 유용과 횡령 의혹,
상담소 인허가 비리 등을 집중 보도했는데요.

이주여성인권센터를 사단법인으로 만드는
과정도 비리투성이로 드러났습니다.

박재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비영리 민간단체이던 대구 이주여성인권센터는
지난해 8월 8일 사단법인 설립 허가를
대구시로부터 받습니다.

사단법인 설립에 핵심인
재산 등재부터 엉터리였습니다.

재산 출연 사실과 일치하지 않는 가짜
서류를 대구시에 제출했습니다.

c.g]---------------------------------------
센터 전 대표는 인건비 등으로 유용한
센터 운영비와 후원금 통장 등에서
2천만 원을 임의로 인출해 개인 기부 형식으로
신설 법인의 보통 재산으로 출연했습니다.

운영위원회 승인을 거치지 않은
명백한 불법입니다.

그것도 모자라 빼 쓴 공금 2천만 원은
법인 설립 이후 이사 한 명이 채워넣은 것으로 드러나 법인 설립에 필요한 재산 등재가
엉터리였습니다.
-------------------------------------------

◀SYN▶대구 이주여성인권센터 관계자
"법인 세우기 그즈음, 7월 즈음에 수표로 천만 원 조금 넘게 인출이 되어 있는 걸 봤었어요. 그래서 이 부분이 뭔가 이상하다..."

정관은 있으나마나였습니다.

사단법인 설립을 위해서는
반드시 창립총회를 열어야 하는데,
발기인 총회로 대신했습니다.

창립총회에서 회원 동의로 이뤄져야 할
임원 선출도 발기인 총회에서
슬그머니 통과시켰습니다.

◀SYN▶대구 이주여성인권센터 관계자
"내부에서는 전혀 알 수 없었다. 회원들도 알 수 없었고. 왜냐하면 저는 회원으로 되어 있었지만 문자나 이런 것들이 전혀 온 게 없었거든요."

법인 허가를 내준 대구시는 창립총회 개최 등 미비점을 보완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주여성인권센터는 이마저도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습니다.

창립총회 참석자가 대구시에 제출한
회원 명부와 일치하지 않고,
회원 가입 신청서도 받지 않은 겁니다.

◀SYN▶은재식 사무처장/우리복지시민연합
"이런 불법·탈법 관련된 부분들이 다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속하게 한 달 만에 법인 허가를 받았다는 것은 되게 이상한 특혜에 가까운 부분입니다."

S/U) "대구시는 법인 취소와 관련한
청문 절차를 오는 17일 진행할 예정입니다.

어느 때보다 대구시가 강경한 입장을 보여
센터 측은 책임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MBC 뉴스 박재형입니다."
박재형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