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3]대구 이주여성 상담소 인허가 비리 의혹

◀ANC▶
대구문화방송이
인터넷 신문 뉴스민과 공동 기획한
'대구 이주여성인권센터 비리' 시리즈입니다.

오늘은 세 번째로 이주여성 상담소의
인허가 비리 의혹을 파헤쳐 봅니다.

박재형 기자가 집중 취재했습니다.
◀END▶

◀VCR▶
◀SYN▶
"이주여성과 함께~"

이주여성인권센터는 지난해 6월
대구 폭력피해이주여성 상담소'를
전국에서 처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여성가족부와 대구시로부터 예산을 받아
폭력 피해 이주여성에게
상담·의료·통역과 번역 등을 지원합니다.

개소식에는 여성가족부 장관, 대구시장 등
지역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SYN▶ 진선미 장관/여성가족부
"열렬하게 반응해 주시고 이렇게 하는 게 결국은 이 자리에 의미를 다 담아 주신 게 아닌가"

전국적인 주목을 받은 상담소가
만들어지기까지 많은 비리가 숨어 있었습니다.

국비를 받는 기관이 되기 위해 퇴사한 직원을
상담소장으로 종사자에 포함시켜
대구시에 신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이 서류는 여성가족부, 대구시 심사를 통과했고
상담소는 지난해 5월부터 보조금을 받았습니다.

◀SYN▶ 대구 이주여성상담소 전 직원
"이름을 빌려달라고 했었어요. 그런데 그게
소장을 구해야 되는 거에요. 상담소에 이름이 올라와 있으니까 (현장실사 때) 와서 좀 앉아있으라고 말한 거죠."

'가정폭력·성폭력 상담소'가 2018년에
국비 지원 기관으로 신청을 했을 때도
마찬가집니다.

상담소에 근무한 적이 없는 사람을
종사자라고 속여 구청에 설립 신고를 했고,
대구시와 여성가족부 평가를 거쳐
국고를 지원받았습니다.

지난해 말 퇴직한 전 상담소장을
3개월 더 일했다고 허위로 급여를 타낸 뒤
나중에 문제가 생기자 반납했습니다.

상담원 급여도 실제와 다르게 타낸 뒤
센터 후원금 통장으로 보내
상담소 경비로 사용했습니다.

종사자 현황도 대구시에 가짜로 보고했습니다.

c.g]
아예 근무하지도 않은 직원을
상담소 근무자로 둔갑시켰고,
상담원들의 입사와 퇴사 시기도 실제와 달리
보고했습니다.
c.g]

c.g]
상담원 자격 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해서
가짜 교육 수료증을 발급했다는 의혹도
제기됩니다.

상담원들이 교육 수료를 아예 하지 않거나
정해진 시간을 채우지 않았다는데도
수료증을 남발했다는 겁니다.
c.g]

◀SYN▶센터 관계자
"허위로 교육 수료증을 발급받았다고 보고하기도 하고, 수업 안 들은 사람들한테 일일이 전화를 해서 개인 정보를 확인하기도..."

국비로 인건비를 지원받는 상담원들이
상담 외의 업무도 맡아
종사자 복무 기준도 위반했습니다.

◀SYN▶상담소 전 종사자
"이거는 정말 큰 일이다. 이거는 국고다.
함부로 하면 안된다고 말을 많이 했었죠.
그런데도 정말 센터 일을 시키려고 혈안이 되어서..."

(S/U) "지난해 5월부터 8개월 동안 이 상담소가 국비, 시비 등 보조금을 지원받은 규모는
2억 5천여만 원에 이릅니다.

이 가운데 얼마가 부정한 방법으로 사용됐는지 대구시가 감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센터 전 대표는 사퇴했습니다.

mbc 뉴스 박재형입니다."
박재형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