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MBC NEWS대구MBC NEWSDESK대구MBC NEWSDESK, TODAY 리포트 대구MBC NEWSPLUS대구MBC [연속보도][연속보도]상인연합회장 특혜 행정 연속 고발

'줄줄이' 상인연합회장 의혹..감사·내사 착수

◀앵커▶

대구상인연합회장을 둘러싼 각종 비리, 특혜 의혹을 대구문화방송이 집중 보도하고 있습니다.

대구시는 감사에 착수했고, 경찰은 일부 혐의에 대해 내사에 들어갔는데요.

의혹을 낱낱이 밝히기 위해 상인연합회 운영 전반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양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양관희 기자▶

대구상인연합회장 A씨 관련 비리와 특혜 의혹은 모두 네 가지입니다.

상인회관 건립과 사후면세점 설립, 서문시장 쇼핑·배송사업, 서문시장 주차빌딩 재임대까지, 의혹은 줄줄이 나오고 있습니다.

대구시가 적게는 수억에서 많게는 수십억 원을 들여 시행한 사업들입니다. 이 모든 사업에 현 상인연합회장이 연루돼 있습니다.

대구시와 중구청에서 A씨 건물을 사들이거나 임차한 뒤 그 공간에서 함께 사업을 했습니다.

또한 조례를 어기고 시민 재산에서 수억 원의 부동산 임대료를 챙기도록 방조하는 식이었습니다.

일부 사업에는 A씨 딸까지 참여해 대구시 예산으로 월급도 받았습니다.

A씨 딸이 참여한 사업은 시예산 7억여 원이 쓰였지만 제대로 시작조차 못한 채 2년 만에 공중분해 됐습니다.

그러나 A씨와 A씨 딸 등은 어떠한 특혜나 비리는 없다며 시예산 낭비 등에 대해서는 대구시에 책임을 돌리고 있습니다.

대구시는 모든 의혹에 대해 감사에 착수해 자료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다만 담당자가 퇴직하고 시일이 오래돼  확인에 시간이 걸린다고 밝혔습니다.

경찰도 A씨와 대구시에 대해 부패방지법 위반 등 내사에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정식 수사는 대구시 감사 결과가 나온 뒤 한다는 입장입니다.

시민단체에 이어 정치권에서도 기득권을 위한 특혜행정과 부실행정은 결국 세금낭비라며, 철저한 감사와 수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김성년 대변인/정의당 대구시당

"지금 여러 의혹들이 굉장히 광범위하게 나오고 있는 상태여서 단지 거기(건물매입 의혹)에 대해 감사할 게 아니라 더 넓혀서 감사 폭을 확대해야 하지 않느냐 그런 걸 요구하고 있는 겁니다."

상인연합회장과 관련된 사업에는 세금 수십억 원이 특혜성으로 투입됐습니다.

그에 따른 이익은 누가 얼마나 챙겼는지 대구시와 수사당국이 풀어야 할 숙제입니다.

MBC뉴스 양관희입니다.

양관희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