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MBC NEWS대구MBC NEWSDESK대구MBC NEWSDESK, TODAY 리포트 대구MBC 사회

'부동산 투기' 청도 공무원 4명 구속

◀앵커▶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던 청도군 공무원 4명이 구속됐습니다.

부동산 관련 부서에서 업무를 하며 알게 된 내부 정보를 이용해 가족과 친인척 이름까지 동원해 개발 예정지를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재한 기자입니다.


◀기자▶

2016년 7월 청도군청 공무원 3명은 청도군청에서 300미터가량 떨어진 야산 약 3천800여 제곱미터를 샀습니다.

본인 이름으로 직접 계약을 하거나, 배우자, 친인적 이름까지 동원했습니다.

3.3제곱미터에 40만 원, 4억 원 이상이 들었습니다.

일 년여 뒤 2017년 9월 사들인 땅으로 연결되는 진입도로가 주민 숙원사업 이름으로 건설됐습니다.

이들은 도로 건설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 소속 토목 직원들로 개발 정보를 미리 알고 투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청도군청 관계자

"(해당 과는) 인허가라기보다는 각종 청도군의 건설 관련 사업들을 하는 부서입니다."

경북경찰청 부동산투기 특별수사대는 사무실과 자택,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해 증거물을 확보하고 이들 포함 청도군 공무원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어제 대구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4명 모두에게 구속영장이 발부됐습니다.

경찰은 또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있는 상주시의회 A 의원 사무실 등도 지난 15일 압수수색했습니다.

도시개발 예정지역의 땅을 구입한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공직사회 부동산 투기 의혹 전반에 대해 수사를 하고 있다며 수사 확대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mbc뉴스 조재한입니다.
















조재한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