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국민의 의사, 절차 무시한 사드 반입 유감

◀ANC▶
사드 장비 반입으로
성주군 소성리의 봄이 사라진 지 3년입니다.

주민들은 수많은 집회와 기자회견 등을 통해
사드 배치 과정에 대해 묻고 부당함을 외쳤는데
정부는 여전히 묵묵부답입니다.

박재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경북 성주군 소성리에 사드 장비가 반입된 지
3년이 흘렀습니다.

사드 반대 주민들은 성주 시내에서
현수막과 1인 피켓을 내걸고
투쟁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것을 알렸습니다.

◀SYN▶이종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
"사드를 뽑아내지는 못했지만, 적어도 우리 국민들과 함께 그 역사적인 아픔을 오늘 만큼은 기억해야 하겠길래, 이렇게 시가지로 나왔습니다."

박근혜 정부가 부지 쪼개기 꼼수로 진행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와 기습적인 사드 배치는 국민의 의사와 절차를 무시했다는
비난을 받습니다.

주민들은 지난 3년간 현 정부가 보인 행태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며 비판하고 있습니다.

◀INT▶이석주 이장/성주군 소성리
"주민들은 9월 7일 추가 (사드 장비) 반입된 후에 많은 실망을 했습니다. 이제는 정치하는 누구도 우리가 믿을 수가 없습니다."

미국의 '사드 업그레이드 계획 발표'나
'사드 기지 공사 비용을 방위비 분담금에서
사용'한다는 계획 등에 대해서도
정부의 제대로 된 답변을 듣지 못하고
있습니다.

◀INT▶강현욱 대변인/사드철회 평화회의
"완전 배치를 넘어서서 통합체계까지 발표를 한 거고, 국방부와 외교부가 이에 대해서 단순한 사드 업그레이드다, 아무것도 아니라는 식으로 답변하는 것 자체가 굉장히 무책임한 태도고..."

이런 비판 여론 속에서
정부가 미군에 부지 공여를 승인한 처분이
불법이라며 소성리 주민 등이
서울행정법원에 낸 소송의 최종 결과가
오는 8일에 나올 예정이어서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S/U) "주민들은 사드 배치와 관련해 후보 시절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던 문재인 정부에
절차적 정당성을 거치고,
국민의 의사를 다시 한번 물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박재형입니다.
박재형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