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MBC NEWS대구MBC NEWSDESK대구MBC NEWSDESK, TODAY 리포트 대구MBC NEWSPLUS대구MBC [연속보도]대구MBC 사회[연속보도]상인연합회장 특혜 행정 연속 고발

대구시 재산 노점으로 거래..서문시장 회장 비리 백태

◀앵커▶
대구mbc가 대구상인연합회장과 관련한 비리, 특혜 의혹을 집중보도하자, 시장에서 벌어지는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해 제보가 많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오늘은 서문시장 상가 회장 중 한 명에 대한 비리 의혹을 살펴보겠습니다. 상가 회장은 대구시 재산인 도로를 자기 마음대로 노점으로 팔고 상가 회비를 자신의 변호사 비용으로 쓴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양관희 기잡니다.

◀양관희 기자▶
지난 2005년, 대구 서문시장 2지구 종합상가는 큰불로 잿더미로 변했습니다. 상인들은 2지구 옆 도로에서 좌판을 깔아 장사를 이어갔습니다.

지금 서문시장 2지구 회장 중 한 명인 A씨도 당시 노점을 하다 2012년 2지구 상가 재건 뒤, 다시 입점했습니다. 이때 A씨는 황당한 일을 벌입니다.

A씨는 자신이 노점을 하던 자리를 지인들에게 주고 일부는 5천만 원에 팔아버렸습니다.

◀서문시장 노점상인연합회 관계자▶

"1.25미터짜리를 5개 가지고 있었는데 하나씩, 하나씩, 하나씩, 세 개를 줬어요. 없는 사람들 좀 도와준다고. (판 것은)5천만 원이지 5천만 원인데.."

대구시 땅을 자기 것인 것처럼 팔아버린 셈입니다. 노점에는 가스와 전기, 수도 시설도 버젓이 설치돼 있습니다.

◀인터뷰▶인근 상인

"연합회의 허락이 난 거예요. OOO의 허락이 됐기 때문에 수도, 가스, 전기까지 들어온 거예요 ." 

회장 A씨는 상가 회비 유용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2016년 A씨는 상인들과 상가 관리 문제로 민사소송을 벌였는데, 770만원 소송비를 회비에서 썼습니다.

에 대해 A씨는 상가 이사회에서 결정해 소송비를 쓴 거라며 문제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노점을 사고파는 게 문제가 되는지 몰랐다고 해명했습니다.

◀2지구 상가 회장 A씨▶

"(노점매매비)5천만 원을 받았어요 연합회 통해서. 받아서 삼촌에게 삼천(만 원)을 드리고. 여태까지는 구청에서 (노점)관할을 안 하는 거로 알고 제가..."

상인들은 개별 상가회가 폐쇄적, 비민주적으로 운영돼 생긴 일이라고 말합니다.

A씨가 회장인 상가회는 이사직을 세 번 이상 해야 회장을 할 수 있도록 특정인에게 유리하게 조건을 달았습니다. A씨는 9년째 회장직을 맡고 있습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범죄 혐의를 살펴보고 있습니다.

MBC뉴스 양관희입니다.
























양관희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