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정부 예산 지원금도 늑장

◀ANC▶
딴전을 피운다는 말이 있죠.

할 일을 제쳐 두고 엉뚱한 일에 매달린다는
뜻인데, 대구시가 바로 그 꼴입니다.

코로나 19 피해를 줄이라고 정부가
긴급 고용·생활 안정 지원비를 대구에
가장 많이 줬는데, 대구시가 이번에도
늑장을 부리고 있습니다.

한태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고용노동부는 어제(그제)
지원 대상에서 빠졌던 5개 직업군에게
긴급 고용 생활안정 지원금을 주기로 했습니다.

무급 휴직 노동자와 특수형태근로종사자 같은
소외된 5개 직업군입니다.

한 사람에 최대 100만 원을 줍니다.

CG]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와 경북에는
각각 370억 원과 330억 원 등
국비 700억 원이 투입됐습니다.

전국 예산 2천억 원 가운데 1/3을
대구와 경북에 배정했습니다. /

대구와 경북이 다른 지역에 비해 피해가
크기 때문이지만 실제 지급을 맡은
대구시는 지급에 느긋한 모습입니다.

S/U] "경상북도를 비롯한 일부 광역 자치단체는
발 빠게 움직여 당장 다음 주인
오는 9일부터 신청을 받지만
대구시는 나흘 늦게 13일부터
접수를 시작합니다."

◀INT▶ 경상북도 관계자
"최대한 빨리 지급할 겁니다. 저희도 그래서
(신청 접수) 시작을 빨리 한 것이고."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서민에게 주는
긴급 생계자금 지급도 대구가
경상북도보다 늦었습니다.

◀INT▶ 대구시 관계자
"내부적인 계획에 있어서 그런 부분 때문에
그렇습니다. (담당자인) 제가 마음대로 어떻게
할 수 있는 부분도 아니고, 물론 준비하는데
시간도 걸리지만..."

코로나 19 피해가 가장 크다며
정부에다 대책을 세워달라고 목소리를
높일 때는 언제고, 막상 예산을 배정받고는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딴전을 피우고 있습니다.

MBC NEWS 한태연입니다.
한태연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