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MBC NEWS[기획보도] 천주교대구대교구 비리 의혹 대구MBC NEWSDESK대구MBC NEWSDESK, TODAY 리포트 대구MBC NEWSPLUS대구MBC [기획보도]

대구대교구 쇄신 촉구 토론회 대구서 개최

◀앵커▶
대구시립희망원 인권 유린부터 시작해 팔공컨트리클럽 불법 미인가 회원권까지 천주교 대구대교구 관련 비리 의혹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같은 물의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터져나오자 쇄신을 촉구하는 토론회가 대구에서 열렸습니다. 대구 천주교 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보도에 심병철 기잡니다.

◀심병철 기자▶
토론회장이 천주교 대구대교구 신자들로 빈자리를 찾아보기 힘듭니다.

보수 성향이 강한 대구대교구 한복판에서 열린 교구 쇄신 토론회에 신자들이 가득 모인 것은 의미하는 바가 큽니다.

◀경동현 연구실장▶/우리신학연구소

"교회를 향한 희망 없음의 시선에 대해서는 저희가 곱씹어 보며 생각해야 하지 않겠나 싶습니다"

◀김유철 대표▶/경남 민주언론시민연합

"대구교구가 왜 언론에 계속 떠오르느냐 하면 한국 교회 안에서 제일 약한 곳이에요. 어? 제일 센 줄 알았던 대구교구인데, 아니에요 약점이 제일 많으니까 문제가 생기니까 제일 먼저 터져버린 거예요"

우리신학연구소와 천주교정의구현전국연합 등 6개 천주교 단체들로 구성된 천주교개혁연대가 마련한 이번 토론회는 외부가 아닌 천주교 내부 시각을 주로 담았습니다.

신자들은 교구 쇄신의 절실함을 호소했습니다.

◀김현란▶/천주교 신자

"아 교회가 바뀔 수가 없구나, 이런 생각이 들었고 저는 이런 걸 하면서(서명운동하면서) 제가 교회를 떠나고 싶었어요"

교구를 성토하는 목소리도 여과 없이 쏟아졌습니다.

◀천광호▶/천주교 신자

"희망원 사태라든가 가톨릭대학병원이라든가 가톨릭대학교, 이러한 것들은 진짜 새 발의 피고 정말 부정부패가 만연한 이런 집단이다"

대구대교구 쇄신을 촉구하는 신자 모임은 내년 3.1운동 백 주년에 맞춰 친일의 부끄러운 역사를 조명하는 토론회를 열고 쇄신 운동의 열기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MBC 뉴스 심병철입니다.

심병철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