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민주당의 TK 구애, 통합당은 '따논 당상'?

◀ANC▶
총선 이제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차기 유력 대선 주자,
이낙연 전 총리가 경북을 찾아 지원 유세를 하며 대구·경북에 공을 들였습니다.

여] 반면 대구·경북 싹쓸이를 노리는
미래통합당은 자신이 있는 탓인지, 중앙당 차원에서의 관심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조재한 기자입니다.
◀END▶

◀VCR▶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선대위원장이
포항과 구미, 안동을 찾아 지원에 나서
지역 발전 공약에 힘을 실었습니다.

코로나19에 성숙하게 대처한 대구·경북
시민의식은 세계가 부러워하는 일류라며,
정치도 일류로 만들어 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INT▶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싸우기 좋아하고 막말하기 좋아하는 사람 일단 제쳐두고 일할 능력과 준비와 역량을 갖춘 정치인을 뽑는 것이 바로 일류 정치인을 뽑는 길입니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대구 달서구와 달성군에서 지원 유세를 하는 등
대구·경북에 대한 구애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대구·경북 전 지역구 싹쓸이를 노리는
미래통합당은 중앙당 차원에서의 지원은
전혀 없습니다.

선거 운동 막판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방문이 추진됐지만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가장 큰 승부처인 수도권에서 판세가 기대를
밑돌고 있고 부산·경남에서도
접전지역이 늘면서
대구·경북은 관심에서
점점 밀려나고 있습니다.

◀INT▶ 미래통합당 관계자
"처음에 그런 얘기가 계속 있었는데 시간을 안정해서 못 올 가능성이 있어요. 수도권이 워낙 박빙이고 뒤집어지고 하니까..."

지난 총선 때 대구·경북에서
처음으로 당선자를 배출한 민주당이
간판급 인사 지원 유세로 구애를 이어가는
반면, 절대적 지지를 받아온 통합당은
중앙당 관심에서조차 멀어진 채
선거를 치르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재한입니다.
조재한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