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온통 불바다".. 긴박했던 산불 현장

◀ANC▶
어제 산불 발생 직후 많은 시청자 분들이
소중한 제보 영상을 보내주셨는데요.

그 긴박했던 순간을,
엄지원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END▶




◀ANC▶
안동시 임하면 망천리에서 산불이 난지
불과 1시간 남짓.

도로 양 옆으로 불꽃이 일렁이고...

불덩이들이 도로를 점령한 곳도 있습니다.

불티가 바람을 타고 옮겨붙었습니다.

같은 시각, 면소재지는 노란 화염에 파묻히면서
전쟁통을 방불케합니다.

비슷한 시각,
예천군 감천면에서 난 산불이
바람을 타고 순식각에 번진
영주시 장수면의 국도변.

◀SYN▶"어어, 난리났다"

희뿌연 연기 속으로 불길이 치솟습니다.

순식간에 내려온 화마는 안전펜스를 태우고
도로 아래까지 불꽃을 내뿜습니다.

◀SYN▶"야 저거 진짜 큰일 났다. 저건 바람 불면 불꽃 날아가는데"

마른 장작이 된 소나무를 따라
광란의 불길은 점점 더 커지고...

어둠이 깔린 산불 현장.

◀SYN▶"아 탄내 나. 탄내 진짜"

야산에 숨어든 불씨가 무섭게 번쩍이고,
도로 옆 민가는 숯덩이가 됐습니다.

무서운 기세로 마을로 달려드는 불길은
이제 마을을 빙 둘러 포위했습니다.

마치 폭죽처럼 터져오르는 시뻘건 불티.

'불바다'라는 말을 실감케 합니다.

달리는 차량 옆으로 더운 김을 뿜으며
내려오는 불길.

아이들은 차 밖으로 보이는 붉은 광경이
그저 얼떨떨합니다.

◀SYN▶"이거 용암 (끓는 거) 아냐 용암"

산불이 마을 안으로 밀려오자
대부분 고령인 주민들은
슬리퍼 바람으로 몸만 겨우 빠져나왔습니다.

대피 주민은 안동 450여 명,
예천과 영주 주민 290여 명.

◀INT▶김석자/안동 대피주민
"우리 집 뒷산 있는데 앞에까지 (불이 와...) (몸이) 벌벌 떨려서 멍하니 어찌할
도리가 없어. 무서워 가지고... 많이 무서웠어, 뒷골이 당길 정도로 무서워..."

◀INT▶김호진/안동 주민
"불이 한정 없이 많이 탔어요. 훨훨 탔어요,
양옥이라서 그렇지 한옥이나 초가 같으면
절단났지 뭐요!"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지난해 안동에서 초동 진화 실패로
단일 기초자치단체로는 역대 최고인
무려 1,944ha의 산림을 잃었던 터라,

주민들은 그날의 재앙이 반복될까,
이틀을 공포와 두려움에 떨어야 했습니다.

MBC뉴스 엄지원입니다. (영상취재 임유주)
엄지원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