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경산 남천에 수달 가족...생태 하천으로 거듭

◀ANC▶
요즘 경산 남천에서 수달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고 합니다.

멸종위기종이자 천연기념물인 수달이 살기에
남천이 적절한 환경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태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경산을 가로지르는 남천입니다.

지난달 21일 천연기념물 330호 수달 세 마리가
함께 발견됐습니다.

사냥해 잡은 물고기를 뜯어 먹는가 하면,
곳곳을 누비며 배설물도 남깁니다.

물억새 아래로 들어가더니
하천을 가로지르며 수영을 하며 즐깁니다.

가까이 가서 촬영해도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남천에서 수달이 발견된 건
4~5년 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INT▶박순환/경산시 옥곡동
"오리인 줄 알았는데 물결이 일더라고요.
물결이 이는데, 자세히 보니까 오리가 아니고
수달이더라고요."

지금의 남천은 수달이 서식할 수 있는 조건을
완벽하게 갖추고 있다는 게
전문가의 평가입니다.

1년 내내 물이 흐르고 있고,
하천의 폭은 5~10m, 깊이는 50cm에서 1m로
수달이 살기에 적합합니다.

먹잇감이 널려 있고 키가 큰 식물이 자라고
있어 숨어 살기에도 좋습니다.

◀INT▶이정아 소장/식생 & 생태연구소
"전체 남천의 길이가 20km 가까이 되고,
금호강과 연결돼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어떤 위험 요소가 있었을 때, 퇴로가
확보돼 있다는 것이 수달이 살기에
적절한 환경이 될 수 있습니다."

◀INT▶허계만 소장/경산시 수도사업소
(당시 남천 자연형 하천사업 총괄팀장)
"원래 건천이었는데, 물이 사계절 흐르면서
수달도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이 되었다고
봅니다. 철새도 더 많이 오게 됐고..."

금호강에서 서식하던 수달이 남천으로까지
올라온 것인지 학계의 연구가 필요해 보입니다.

먹이사슬의 상위계층에 속하는 수달이
도심에 살고 있다는 것은
남천이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하천임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MBC NEWS 한태연입니다.
한태연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