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대구 취수원 다변화에 구미, 안동 반발

환경부와 대구시가 대구 취수원 다변화를 추진하기로 하자 취수원 활용 지역으로 지목된 구미와 안동에서 반대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구미시 범시민 반대 추진위원회 등 구미지역 단체는 해평 취수장을 대구 취수원으로 일부 활용하는 방안을 반대한다고 밝히고, 낙동강 전 수계를 살리는 대책을 수립하라고 주장했습니다.

구미경실련은 대구시가 하루 30만 톤을 해평 취수장에서 취수하는 조건으로 갈수기에는 취수를 중단하는 가변식 다변화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해평 취수장과 함께 안동 임하댐도 대구 취수원으로 거론되자 안동시와 안동시의회는 대구 시민 식수원이라는 굴레를 씌워 안동의 미래를 빼앗으려는 것이라며 전면 백지화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윤태호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