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MBC NEWS[기획보도] 천주교대구대교구 비리 의혹 대구MBC NEWSDESK대구MBC NEWSDESK 전체보기대구MBC NEWSPLUS대구MBC [기획보도]

조환길 대주교, 대리인 내세워 장애인시설 설립?

◀앵커▶
천주교 대구대교구의 수장인 조환길 대주교가 대리인을 내세워 개인 소유의 장애인 시설을 설립한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이곳에는 많은 기부금이 들어왔고 땅 값도 무려 60배 이상 폭등했습니다.

더욱이 산림을 불법으로 훼손했다는 의혹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대주교가 이런 일로 논란의 중심에 선 것은 한국 천주교회 사상 처음있는 일입니다.

보도에 심병철 기잡니다.

◀심병철 기자▶

포항시 북구 송라면 대전리에 있는 한 중증장애인시설입니다.

불과 열 명남짓 장애인을 수용하는 이곳에 장애인거주시설 등 5개 건물이나 들어섰습니다.

100명 정도를 수용하는 천주교 예배시설인 경당과 기도와 묵상을 하는 피정 시설, 성모동산, 정자 등이 눈에 띕니다.

야산 언덕에는 예수성심상이 들어섰습니다.

중증 장애인들이 이용하기 힘든 십자가의 길까지 놓아져 있습니다. 천주교회 시설로 착각할 정도입니다.

◀인터뷰▶천주교 대구대교구 신자

"여기가 어떤 성지보다도 잘 꾸며지고 개발을 했다 싶거든요. 예를 들어서 십자가의 길 같은 경우도 중증 장애인들을 위한 시설이 아니지 않습니까?"

이런 시설들은 관할 관청에 허가도 받지 않고 세워져 불법 행위로 보입니다.

◀인터뷰▶포항시 북구청 관계자

"북구청 관계자:(포항)시청에도 알아 보기는 했는데 거기도 신고나 허가가 나간 것은 없다고 말씀하셨거든요. 기자:그러면 불법으로 했을 가능성이 높네요?

북구청 관계자: 아, 예, 아마도, 예

더욱이 이 장애인 시설은 대구대교구장인 조환길 대주교와 깊은 연관이 있습니다.

조 대주교가 시설 터를 제공했습니다.

2003년 매일신문 사장이었던 조 대주교는 이 땅을 사서 장애인 시설 원장인 A씨에게 내놓았고 2년 뒤 장애인시설이 설립됐습니다. 

◀인터뷰▶중증장애인 시설 원장 A 씨

"기자:사실 땅은 대주교님께서 내놓은 거고, 그것을 짓고 하는 것은 원장님이 지어서 관리해 오신 거고?
원장: 처음 두 동은 순순히 내 돈이라고 생각하면 되고. 나머지는 거의가 기부받아서 한 것이고 내가 돈 나올 데가 없잖아"

이곳에서는 조환길 대주교가 집전하는 미사가 자주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는 교구 내 주요 신부들도 참석했습니다.

조환길 대주교가 이 장애인 시설을 설립했다는 언론 보도까지 나왔습니다.

(심병철)
인적이 드문 곳에 들어선 이 장애인 시설은 수용하는 장애인 수가 적지만 조환길 대주교가 세운 것으로 알려지면서 많은 후원금과 기부금이 줄을 이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중증장애인시설 원장 A씨

"경당 같은 경우는 필요한 것 다 주지(기부하지) 신자들이 200만 원, 300만 원 하는 것이 수십 명,기업체에서 2천만 원, 3천만 원 주고 신부님이 자기 아는 신자들을 통해서 모금해 주고"

조 대주교가 교구장으로 취임한 2010년 이후에 이곳에 헌금이 몰린 것은 매우 문제가 많다는 원로신부들의 쇄신 요구까지 나왔습니다.

조환길 대주교는 나중에 천주교 대구대교구로 넘겨주겠다는 A씨 부부의 약속을 받고 땅을 줬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대구문화방송이 천주교 대구대교구 비리 의혹을 보도한 후에야 소유권이 교구로 넘어왔습니다.

산책로 등으로 사용하는 만 2천여 제곱미터의 땅은 아직 조 대주교의 소유입니다.

임야에 장애인 시설이 들어서면서 땅 값도 폭등했습니다.

공시지가로 제곱미터에 590원 정도인 땅값은 현재 3만6천원 가량으로 61배나 뛰었습니다.

지목이 임야에서 대지로 바뀌고 용도지역도 농림지역에서 계획관리지역으로 바뀌면서 땅 값이 많이 오른 것입니다.

◀인터뷰▶은재식 사무처장/우리복지시민연합

"이번처럼 대주교가 직접 다른 사람을 내세워서 개인 사회복지시설을 (설립)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이 사실은 대게 충격적이고 이례적이라고 보입니다. "

대구대교구 원로신부들은 사랑과 봉사를 위해 가난을 강조하는 교회에서 왜 이런 일들이 벌어지는지 의문을 제기하면서 쇄신을 촉구했습니다.

MBC 뉴스 심병철입니다.

심병철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