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MBC NEWS대구MBC NEWSDESK안동‧포항MBC NEWS

포항R]신라유적 발굴 현장이 배움터‥전문 인력 양성

 ◀앵커▶

 경주에서는 요즘 신라 천년 고도의

옛 모습을 복원하기 위한 유적 발굴이

곳곳에서 진행중입니다.

 국립 경주문화재연구소 발굴 현장에

동국대 경주캠퍼스 전공 학생들이 참여해

산 지식을 쌓으며 문화재 전문가를

꿈꾸고 있습니다.



김형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

 신라 왕족과 귀족의 집단 무덤이

산재해 있는 경주 쪽샘지구 발굴 현장.



 나무로 곽을 짜서 만든 신라시대 덧널 무덤

3기가 발견된 곳입니다.

 빗질을 하고 조심스레 흙을 파내자

천 5백년전 유물이 조금씩 모습을 드러냅니다.

 발굴 조사에는 고고미술사학 전공 학생들이

참여해, 현장 실습 교육이 함께 이뤄집니다.



◀인터뷰▶심현철 동국대 고고미술사학과 강사

"작은 유물이 뚜껑이나 이런게 확인됐잖아 벌써 근데 거기가 바닥이랑 너무 높잖아.

그 아래 다시 유물이 있다는거야 알았지"



 학생들은 문화재 발굴과 유물 수습, 보존 처리 ,조사 보고서 작성까지 이론과 실습의

전 과정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김민석 동국대 고고미술사학과 2학년

"유물같은 것을 발굴 참여해 직접 볼 수도 있고 아무래도 영상이나 사진으로 보는 것 보다

더 생생하게 보니까 가까이서 관찰할 수 있으니까 더 좋은 것 같아요."


 경주문화재연구소와 동국대는 지난해 지석묘

공동 발굴을 성공적으로 마쳤고, 올해는

신라시대 목곽묘를 공동 발굴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이혜정 동국대 고고미술사학과 박사과정

"올해는 또 다른 시대 목곽묘를 중심으로 하는 발굴이어서 목곽묘와 관련된 유물이나 유구를 확인할 수 있어서.." 


 문화재청이 주관하고, 문화재연구소와 대학이

공동 발굴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거둔

첫 사례입니다.



◀인터뷰▶정인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사

"실질적으로 지역의 대학하고 국가 기관 연구소가 공동 발굴함으로써 미래의 고고학도 인재들을 양성할 수 있고..


 문화재 발굴 현장에서 이뤄지는

생생한 현장 교육이 미래 고고학 인재 양성의 새로운 모델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형일입니다. 
















김형일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