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MBC NEWS대구MBC NEWSDESK대구MBC NEWSDESK, TODAY 리포트 안동‧포항MBC NEWS

마을 하천 90도 뒤틀려.."마을 전체 침수된다"

◀앵커▶
포항시 남구 오천읍에 위치한 한 마을 하천이 정비 사업을 벌이면서 직각으로 꺽였습니다.

주민들은 지금도 비가 오면 하천 물이 범람하는데, 하천 길이 90도로 꺾이면 저지대에 있는 마을은 완전히 물에 잠길 것이라며 걱정하고 있습니다.

배현정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베현정 기자▶
마을 하천을 정비하는 공사 현장. 하천 방향을 사실상 90도로 틀어서 물길이 막힌 거나 다름 없습니다.

인근 마을에 사는 주민들은 물이 범람해 저지대 마을 전체가 침수될 수 있다며 우려합니다.

◀인터뷰▶박선옥/용산2리 마을주민
"(비만 오면) 동네 사람들 다 나와서 이쪽 저쪽 하천을 다 막아서서 밤을 새워요. 그런데 요기가 이렇게 막으면 우리는 어떻게 살아라고 이렇게 한단 말이고.."

아파트 부지를 향하던 하천 길이 유로 변경으로 오른쪽으로 완전히 꺾이면서 결국 마을을 덮치게 된다는 겁니다.//

안 그래도 이 지역은 인근 산업단지와 변전소의 배출수로 비만 오면 하천이 범람하기 일쑤라고 주민들은 주장합니다.

◀인터뷰▶이종연/용산2리 마을주민
"비가 올 때마다 이렇게 불안해서 못살아요.

항상 비만오고 날씨가 우중충하다하면 이 잠을 밤잠을 못자요. 하천을 저렇게 하니까 이제는 도저히 이래가 못살아요."

환경단체는 신규 아파트 공사 때문에 하천 유로를 90도로 꺾는 졸속 정비사업이 진행됐고, 그 과정에서 주민 안전은 등한시됐다며 포항시를 규탄했습니다.

◀인터뷰▶정침귀/포항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아파트) 공사 시작하고 주민들이 마을 하천 물길이 막혔다라는 걸 알게 된 건, 분명히 포항시가 행정 편의적으로 내지는 유로 변경을 하기 위해서 무조건 추진해버린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 유로를 변경하기 전에는 아파트가 들어설 부지에 마을 하천이 흘렀습니다.

◀인터뷰▶이규진/용산2리 마을주민
"아이파크 조성 부지를 가로지르는 마을 하천이 순식간에 사라졌습니다. 그 이유는 포항시가 아파트 부지 조성을 위해..."

포항시는 하천 폭을 넓혀 유로를 변경했기 때문에 침수 피해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인터뷰▶김보연/포항시청 생태하천과 팀장
"계획 홍수량을 예측해서 하천 폭을 넓혀 놓았음으로 하류에 침수 피해는 없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상한 정비 사업으로 날마다 홍수 피해를 걱정하게 된 저지대 마을 주민들. 유로 변경이 마을 주민 전체를 위한 것인지 의문이 제기됩니다.

MBC뉴스 배현정입니다.

배현정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