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국방부 "군위 단독 후보지 어렵다"

◀ANC▶
박재민 국방부 차관이 경북도청을 방문해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터와 관련해
군위 단독 후보지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다음 달 선정위원회를 열어
최종 후보지를 선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 19로 인해 늦어졌던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사업 추진이
다시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한태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오늘 경북도청을 방문한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군위 단독 후보지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공동후보지 의성 비안이 가장 높게 나온
주민투표 결과를 존중해야 한다는 겁니다.

◀INT▶박재민 차관/국방부
"여러 가지 안에서 4개 안까지 좁혀서
그걸 가지고 숙의형 시민 의견 조사도 했고,
결정된 바가 있었는데 그것에 따라서
그다음 절차가 진행되고 투표를 했던 건데,
그것을 깡그리 무시하는 게 되기 때문에"

김영만 군위군수는 여전히
단독후보지인 우보면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박 차관은 "더 협의하고
법무 검토를 계속하고 있다"며
선정위원회에서 최종 후보지를 결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26일 이전 터 선정 실무위원회를 연 뒤
다음 달 10일에는 선정위원회를 열기로 했다며
구체적인 일정도 밝혔습니다.

◀INT▶박재민 차관/국방부
"그런 (선정위원회에서 후보지를 결정하는)
방향으로 하는데요. 하여튼 내일
또 (대구)시장님, 군수님 뵙게 돼 있으니까
내일 끝나고 말씀드리겠습니다."

박 차관을 만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국방부의 의지를 확인하는 자리였다면서
대구시장과 군위군수를 여러 차례 만나
충분히 의견을 나누겠다고 밝혔습니다.

◀INT▶이철우 경북도지사
"국방부에서는 확실히 이전하겠다.
그래서 어떤 식으로든 국가사업이니까
국가에서 알아서 해달라 이렇게 요청을 했는데, 그런 방법에 대해서 좀 더 연구하도록 하겠습니다."

박 차관은 오후에는 대구에서
김주수 의성군수를 만나 국방부의 의견을
전달했습니다.

내일은 오전에
김영만 군위군수를 대구의 모처에서 만난 뒤
대구시청을 방문해 권영진 대구시장과
협의를 이어나가기로 했습니다.

MBC NEWS 한태연입니다.
한태연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