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 '코로나19' 강타..문 닫고 멈춘 대구

◀ANC▶
정부는 이처럼 어려움에 직면한 대구와 청도를
'감염병 특별 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방역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불안해진 대구는 멈춰선 도시가 돼버렸습니다.

학원과 어린이집,다중 이용 공공시설 대부분은 문을 닫았고, 백화점과 전통시장은
손님이 없어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입니다.

한태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END▶

◀VCR▶
대구 동성로 낮 모습입니다.

도심 한복판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한산합니다.

백화점이나 가게를 찾는 시민 모습은
보이지 않습니다.

[ st-up ]
"대구 최대 전통시장인 서문시장입니다.
평소 같으면 사람들과 차로 붐벼야 할
시각이지만 보시는 것처럼 썰렁하기만
합니다."

◀ I N T ▶ 상인
"죽을 맛이라고요. 손님이 없어요. 너무 많이 없어요. 집에 문 닫고 가려고 그래요.
사람이 와야 물건을 팔지"

지방 정부는 코로나 19를 막기 위해
시민들에게 외출 자제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INT▶ 권영진 대구시장
"다시 한번 시민 여러분께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외출은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교회 등 종교단체에서도 예배 등
다중이 모이는 장소에서도 전면 중단해
주시기 바랍니다."

시민들이 많이 찾던 현대백화점 대구점과
동아백화점 쇼핑점은 자발적으로
임시 휴업에 돌입했습니다.

◀ I N T ▶ 백화점 관계자
"코로나 19 영향으로 매출 하락 등 고객이
줄어드는 데다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하루에서 이틀가량 추가 휴업하기로 했습니다."

[ st-up ]
"24시간 영업을 하는 대구의 한 식당입니다.
오늘부터 당분간 손님을 받지 않고 이렇게
포장 판매만 하기로 했습니다."

◀ I N T ▶ 김재길/식당 주인
"확진자가 만약에 우리 식당에 다녀가셨다면
직원이 20명이나 되는데 문닫고 소독하고
끝난다고 해도 계속 연장선에 있기 때문에
저희로서는 자발적으로 문닫고
포장만 할 수밖에 없는..."

텅빈 대구의 거리는
코로나 19 때문에 불안해하는
대구 시민들의 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MBC 뉴스 한태연입니다.
한태연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