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MBC NEWS대구MBC NEWS 스트레이트대구MBC 사회

'칫솔 락스' 남편, 2심서 징역 6개월 선고유예

법원이 이른바 '칫솔 락스' 사건의 피해자인 남편이 증거 수집을 위해 아내 음성을 몰래 녹음한 혐의에 대해 죄가 있다고 판결했습니다.

대구고등법원은 위법한 증거 수집이라며 무죄로 본 1심 판결을 뒤집고 징역 6개월에 자격정지 6개월 형의 선고를 유예했습니다.

피해자 A 씨는 지난해 아내의 범행을 잡기 위해 몰래 카메라를 설치해 녹음하고, 2014년에는 아내의 외도를 의심해 휴대전화를 열어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1심 재판부는 휴대전화를 몰래 본 혐의만 유죄로 보고 벌금 100만 원을 선고 유예했습니다.

권윤수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