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대구시,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 확충하기로

대구시가 달서구와 달성군에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 13명과 아동보호 전담 요원 11명을 배치한 데 이어 대구 전 지역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앞으로 석 달 동안 학대 고위험 아동 천백여 명의 거주지를 공무원들이 직접 방문해 문제가 있으면 경찰에 수사 의뢰할 예정입니다.

현재 두 곳인 학대 피해 아동 쉼터도 추가 확충할 계획입니다.

대구에서 최근 3년간 발생한 아동학대는 2018년 천백여 건, 2019년 천4백여 건, 지난해 천백여 건이었으며 학대 장소는 가정, 학대 행위자는 부모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윤영균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