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MBC NEWS대구MBC NEWSDESK안동‧포항MBC NEWS

포항R]지원금도 효과 없어‥ "30대 유출 심각"

◀앵커▶

지난 11일 개최된 포항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에서는 포항시 인구 문제가 화두가 됐습니다.

포항시는 올들어 20억원이 넘는 막대한 예산을

주소이전지원금으로 지급했지만

지난달 기준 포항시 인구는 오히려 줄었고,

이렇다할 중장기적 대책도 눈에 띄지 않는

상황입니다.



장미쁨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올들어 포항시는 인구 감소를 막겠다며

예산 20억여원을 들여 30만원씩을 지급하는

주소이전지원금제도를 시행해 왔습니다.



 하지만 최근 정부가 포항시 장기거주불명자

7백여명에 대해 등록 말소를 진행한데다

지난 5월 기준 포항시 인구는 5백여명이나

줄어들어, 올해 실질 증가 인구는 6백여명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복덕규 의원은 주소이전지원금 제도의 실효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면서, 포항시의 안일한

인구 정책을 비판했습니다.



◀인터뷰▶복덕규 / 포항시의원

"이는 제가 생각할 때는 초단기적인 인구

늘리기 대책으로서 인구 50만이 무너지는 것을

막기 위한 임시방편적이고 단세포적인 인구

정책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박희정 의원은 포항시의 30대 인구수가

2016년 7만 천명에서 올해 5만 8천명으로

1만 3천명이나 줄었다며, 포항을 떠나는 30대가

특히 많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포항을 떠나 경북도의 다른 시군으로

떠나는 인구가 증가하는 것은 경북 안에서

포항시의 위상이 이전보다 크게 하락했다는

뜻이라며, 철저한 원인 분석이 뒤따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박희정 / 포항시의원

"포항시에서 경북 도내로 빠져나가는 인구가

제일 많습니다. 그것을 잘못 보고 계시면

어떻게 합니까. 수도권은 3등, 4등이에요.

경북으로 제일 많이 빠져나가요"



 또한 포항시의 생애주기별 인구정책은 아직

계획 단계에 머물러 있다며,

인구 증가에 대한 근본적이고 획기적인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인터뷰▶이석윤 / 포항시의원

"시 주도로 해서 지역 대학들의 컨소시엄

형태로 구성을 해서 조금 더 체계적이고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어떻겠느냐"



 이에 대해 김병삼 부시장은

기업 유치를 통한 경제 활성화가

근본적인 인구 정책 대안이라는 원론적 답변을

내놨습니다.



◀인터뷰▶김병삼 / 포항시 부시장

"일자리 창출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기존

산업 구조를 미래 첨단 신산업으로 배터리

라든지 수소라든지 바이오로 확장하고 있습니다"


 또한 포항시는 관심을 모았던 영일만 대교나

의과대 설립 등의 사업에 대해서는

관련 용역이 진행 중인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장미쁨입니다.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