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실적 조작해 80억 군납 낙찰 의혹..경찰 수사

◀ANC▶
대구의 한 안경업체가 납품 실적을 조작해서
80억 원 규모 군납 입찰을 따냈다는 의혹,
얼마 전 보도해드렸는데요.

방위사업청이 관련 증거를 확보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손은민 기자입니다.
◀END▶




◀VCR▶

지난 5월, 방위사업청이 진행한
전투용 안경 납품 입찰에서
80억 5천여만 원을 써내고 계약을 따낸
대구의 A 안경 업체.

입찰 과정에서 납품 실적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INT▶A업체 실적 조작 의혹 제보자
"전투용 안경과 유사한 고글에 대해서는 투찰한 금액의 10% 이상 실적이 있을 때 9.20이라는 점수를 줍니다. 이 회사는 실적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투찰률에서 내 점수가 부족하니까 8억 이상의 실적을 허위로 조작하게 된 거죠."

관련 실적이 없다는 내부 직원의
증언도 나왔습니다.

◀SYN▶A업체 직원
(고글을 만든 적이 있어요?)
없죠.
(판매한 적은 있어요?)
없죠. 제가 알기로는 없죠.

협력업체를 압박해 가짜 거래명세서를
받아 내고, 세금계산서를 위조하는 방식으로
9억 원 상당의 납품 실적을 조작했다는 겁니다.

방사청은 허위 거래명세서를 작성해줬다는
관계자 증언을 확보하고, A 업체를 국가계약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INT▶방위사업청 관계자
"지금 경찰청 수사 의뢰를 8월 3일부로 한 상태고요. 납품실적 위조 관련해서 그 내용을 확인차 수사 의뢰를 했고요..."

수사 결과 검찰이 기소하면,
이 업체가 방위사업청과 한 납품 계약은
해지됩니다.

또 해당 업체는 부정당업자로 지정돼
앞으로 공공발주 입찰에 참가가 제한되고
형사처벌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MBC뉴스 손은민입니다.
손은민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