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MBC NEWS대구MBC NEWSDESK대구MBC NEWSDESK, TODAY 리포트 [연속보도] 코로나19 대구MBC NEWSPLUS대구MBC [연속보도]대구MBC 사회

'술마시러 경산으로' .. 원정 유흥

◀앵커▶

대구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상향되면서 인근 경산과 같은 지역으로 가서 술을 마시는 원정 유흥, 풍선효과도 명확해 졌습니다. 주민들은 불안하고 방역당국은 대책마련을 위해 애를 쓰고 있습니다.

박재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박재형▶기자

어젯밤, 대구의 한 고깃집. 밤 10시가 넘자, 문 닫을 채비를 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자정 이후 영업이 금지되면서 손님들이 다 빠져나간 겁니다.

그나마 손님이 있던 점포들도 12시가 다가오자 울며 겨자먹기로 손님을 내보냅니다.


◀싱크▶

"저희 마감합니다. 영업 시간이..."

하나 둘 불이 꺼지는 음식점. 평소보다 2-3시간 일찍 문을 닫은 주인은 힘겹게 발걸음을 옮깁니다.


◀싱크▶ 이정숙 대표/음식점

"마음이 안 좋아요. (일찍 가서) 몸이 편한 게 아니라 마음이 불편하죠."

영업을 해도 손님이 없는 노래방. 사실상의 개점휴업이 또 시작되자 업주는 저절로 한숨이 나옵니다.


◀싱크▶ 노래방 업주

"이 달에 5일, 6일 공쳤어요. 내가 (노래방) 안 하는 입장이라도 그래도 가겠어요? 안 가지."



◀박재형▶기자

"지금 시각은 새벽 0시 16분. 대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된 지 10여 분이 흘렀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대구의 음식점과 술집 등은 불을 끈 채 영업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비슷한 시각, 대구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경북 경산시는 어떨까? 음식점과 술집에 손님들이 가득합니다. 거리두기 1단계를 유지하는 경북에는 영업시간 제한이 없기 때문입니다.


◀싱크▶ 경산 시민

"얼마 전에도 그런 적 있었잖아요. 대구는 10시로 제한하고 그때도 엄청 많이 넘어 왔어요. 북적북적했어요."

대구에 밤 10시까지 영업 제한이 있던 지난달, 그 때도 경산의 유흥가는 주말마다 인파로 붐볐습니다.


◀싱크▶ 경산 지역 음식점 주인

"크리스마스 이브였다니까요. 깜짝 놀랐어요. 풍선효과가 이쪽으로 나타나 가지고 난리가 났었어요."

당시 대구의 확진자 2명이 경산 술집을 다녀간 게 확인되면서 방역당국은 비상이 걸렸습니다. 또다시 원정 유흥, 풍선효과가 확인됐습니다. 불안해진 경산시는 내일 거리두기 상향조정을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 뉴스 박재형입니다.

(영상취재 이승준)

































박재형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