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대구시 "영업시간 완화 철회"‥방역 혼선만 키워

대구시가 오늘부터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을 완화하기로 했다가 전면 철회해 방역에 혼선만 키웠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대구시는 지난 토요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는 오는 31일까지 연장하지만 음식점과 실내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은 밤 11시까지로 연장한다고 발표했는데, 어젯밤 철회했습니다.

지역별 형평성 논란이 크고 풍선효과로 감염 확산 위험성이 커진다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적에 따라서입니다.

이에 따라 다중이용시설의 매장 영업은 기존 그대로 밤 9시까지로 제한되고 밤 9시부터 새벽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허용됩니다.

대구시는 업종별 영업시간과 집합 금지 조치는 지자체 재량사항이고 완화조치도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사전 논의를 거쳤다고 설명했지만, 중앙방역 대책본부는 대구시가 사전 협의 없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재한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