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제대로 된 대책 마련해야" 시민사회단체 공동 대응

◀ANC▶
코로나19 2차 대유행이 대구에서 시작된다면
문제가 되는 곳은 보건소뿐만이 아닙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공동 대응 조직을 만들고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으라며 대구시를
압박했습니다.

이어서 윤영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cg) 대구시는 코로나19 2차 대유행에 대비해
보건소의 검체 건수를 하루 3천6백여 건에서
세 배 정도, 부족하다는 비판을 받던
역학 조사관도 30명까지 늘릴 예정입니다.

(cg) 중환자실 230여 개, 간호 인력 역시
2천4백여 명 투입할 계획입니다.

(s/u) 하지만 이 같은 대구시의 대책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않은 비현실적인
대책이라는 비판이 나옵니다.

◀INT▶이정현/코로나19 대구행동 공동집행위원장
"칠곡 경북대병원의 경우도 (중환자실) 22개를 쓰겠다, 칠곡 경북대병원 중환자실을 모두 쓸 때 가능한 건데, 그럼 일반 중환자는 어디로 가라는 이야긴지..도저히 현장에서 봐도 이건 현실에서 될 수 있는 계획이 아니라고 봅니다"

대구시는 최근 보건복지국을
시민건강국과 복지국으로 나누는
조직 개편안을 발표했습니다.

정작 필요한 현장 인력 충원 대신
간부 자리만 늘릴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장애인과 같은 코로나19 취약 계층은
더 힘들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INT▶서승엽/장애인지역공동체 사무처장
"장애인 확진 환자가 발생해서 병원에 이송하려고 해도 병원이 확보되어도 돌봄체계가 확보가 안 되어서 곤란을 겪었던 경우가 있었고요..아예 병원을 하나 지정해서 통합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운영해야 합니다"

특히 경제 상황이 어려워지면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노동자나 자영업자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도 필요합니다.

◀INT▶이길우/코로나19 대구행동 상임대표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못하는 노동자를 위해서 서울시의 공사라든지 공공기관의 공사에 대해서 고용보험이나 국민연금 자부담을 서울시가 지급해 주겠다, 하반기 공사부터. 이런 대책들을 발표하고 있는데 대구는 그런 것들이 전무한 상태이고"

시민사회단체들은 지난 메르스 사태 때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과 전담병원 지정 등
여러 공중보건 의료 강화 방안이 논의됐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흐지부지됐다며
대구시가 구체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요구했습니다.

MBC뉴스 윤영균입니다.
윤영균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