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학교 급식 납품 농가 시름 깊어

◀ANC▶
코로나19 사태를 겪는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몇차례 전해드렸는데요.

농가의 어려움도 만만치 않습니다.

특히 학교에 식자재를 납품하는 농가들은
개학이 계속 연기되면서 판로를 잃고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양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영천의 한 양파밭에 공들여 키운 양파가
썩은 채 쌓여 있습니다.

예정대로라면 학교 급식 자재로 납품돼야
하지만 개학이 연기돼 쓸모가 없어진 겁니다.

근처 마늘밭은 아예 갈아엎었습니다.

◀INT▶손태식/학교급식 납품 농가
"낭패지. 한 군데만 믿고 있다가 딱 걸리면. 모든 농산물이 다 그래요. 지금 양파만 그런 게 아니라요. 사과 저온창고에 사과 넣어 놓은 사람들..."

저온 창고에 쌓아놓은 양파도
하루 이틀 출고가 지연되면서
곰팡이가 슬었습니다.

저온 창고 주변에는 오도 가도 못한
양파가 무더기로 나뒹굴고 있습니다.

코로나 19로 개학이 조금씩 계속 연기되면서, 이 농가는 공판장에 팔 기회도 놓쳐
손해가 막심합니다.

◀INT▶ 손태식/학교급식 납품 농가
"(얼마정도 손해를 보고 계신 거예요?)
제가 한 20톤에서 30톤 사이가 될 거예요."

농가들로부터 농산물을 받아
경북지역 각 학교에 납품하는
경북광역급식센터.

창고마다 친환경 농산물로 가득 차 있어야
하지만 텅 비었습니다.

정상 학기 중이라면, 한 달에 20억 원어치의
물량이 들어와야 하지만,
이달 실적은 하나도 없습니다.

경상북도와 농협은 부랴부랴
농가에 도움을 주기 위해
급식용으로 재배된 농산물을 조금이라도
공공기관과 군부대에 팔고 있습니다.

◀INT▶박춘엽 센터장/농협경북광역급식센터
"친환경 농가들이 지금 상당한 애로를 겪고 있습니다. 그런 부분에서 조금이라도 농가에 도움이 되고자.."

정부는 급식용 농산물을 일부 사들여
코로나 19 자가격리자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는 등 긴급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코로나 19 바이러스는 농민에게
또 다른 깊은 주름을 안기고 있습니다.

MBC뉴스 양관희입니다.
양관희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