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재지정 추진

◀ANC▶
지난 1월부터 여러 차례 보도한
'대구 이주여성인권센터 비리' 관련
속보 하나 전하겠습니다.

자금 횡령 등의 비리가 드러나면서
센터는 문을 닫고, 업무를 잠시 대신하는
대체 상담소가 마련되는 등 변화가 많았습니다.

코로나19로 주춤했던 대구시의 후속 대책과
경찰 수사도 다시 이뤄집니다.

박재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지난 1월 7일 뉴스데스크 앵커 멘트)

자금 유용과 횡령, 교육원 운영 및 법인 인허가 비리 등에 이르기까지...

문제가 워낙 많아 비리 백화점으로까지 불린
'대구 이주여성인권센터'가 폐쇄됐습니다.

◀SYN▶ 이주여성인권센터 전 직원
"내담자 이런 분들이 어떻게 연계가 되었는지 사실 잘 모르겠어요. 난민들 같은 경우는 진짜 연계가 거의 안 된 걸로 알고 있어서..."

S/U) "보조금도 모두 환수합니다.

대구 동구청은 2018년과 2019년에 지급된
국비와 시비 3억 9천만 원을 돌려받기로 하고,
센터 측의 최종 이의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이주여성 상담 같은 업무 공백을 메울
대체 기관은 어렵게 마련했습니다.

대구 여성통합상담소는
기존 센터가 진행 중이던 17건의 상담과
서류 등을 가져와 상담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문제의 센터가 국비를 지원받아 운영하다
비리가 드러난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도
다시 지정합니다.

이주여성인권센터의 뼈아픈 실패를 교훈 삼아
4월 공모, 6월 정상화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SYN▶ 대구시 관계자
"잘못된 보조금 집행 문제가 많았기 때문에 (상담소) 선정 이후에 관리·감독이라든지, 보조금 정산 문제에 대해서 좀 더 명확하게 하도록..."

대구 여성 관련 비영리법인들을 대상으로
전반적인 보조금 집행 관행도 들여다 봅니다.

코로나19로 대면 수사에 어려움을 겪은
대구지방경찰청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증거를 분석하는 한편,
센터 전 대표 등 관계자들을 소환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섭니다.

MBC 뉴스 박재형입니다.
박재형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