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구미 경제위기, 구미시 정치권 적극 나서야

◀ANC▶
구미 경제의 각종 지표가
최악의 수준으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최근 LG전자 구미사업장 해외이전 등
대기업 의존적 경제구조가 흔들리기때문인데
구미시와 정치권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이상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CG 1]
지난해 말 구미공단 수출은
232억 6천만 달러.

수출 최고점을 기록했던 2013년보다
37%나 줄었습니다.

CG 2]
같은 기간 구미공단에서 일하는 근로자도
가장 많을 때보다 15.5% 줄어드는 등
구미 경제의 각종 지표가 2000년대 들어
최악의 수준으로 전락했습니다.

삼성·LG 같은 대기업에 의존했던 경제구조가 대기업 자본이 썰물처럼 빠져나가면서
타격을 받는 겁니다.

구미시는 대기업 유출을 구미시의 힘만으로
막을 수 없고 중소기업 육성으로 경제 체질을 개선하고 있다며, 대기업의 대체 투자 촉구를
비롯한 대책 마련에 손을 놓고 있습니다.

◀INT▶
구미시 관계자(하단)
"이게 구미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대기업들이 외부에 빠져나가는 건.
노동, 환경문제, 인건비 문제, 이런 복합적인
문제를 어떻게 정부에서 풀어주느냐
그게 중요한 관건이거든요"

기존 기업을 붙잡고 새로운 기업까지
유치하려면 지금같은 소극적인 전략으론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입니다.

◀INT▶
윤종호 의원/구미시의회
"접근성, 물류비용, 그리고 기업에서 나오는
법인세에 대한 부분, 부지 제공에 대한
부분들은 구미시가 정책적으로 개발해서
구미에 천만 평 있는 이 공단이 기업을 위해
이렇게 쓰겠다고 플랜을 먼저 내놔야지
기업들이 찾아오는 거죠"

◀INT▶
조근래 사무국장/구미 경실련
"우수 연구 인력이 구미공단 근무를
기피한다는 겁니다. 정주 여건 개선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구미공단 위기를
해결할 수 없습니다"

새롭게 임기를 시작한 구미 정치권에도
해외에 있는 국내 기업을 다시
불러들이는 리쇼어링 정책을 비롯해
구미 경제 회생을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주문하고 있습니다.

MBC NEWS 이상원입니다.
이상원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