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흡연', 코로나19 중증도 위험 2배 높인다

방역당국이 흡연이 코로나 19 중증도 위험을 2배 이상 높일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최근 정례브리핑에서 세계보건기구의 자료를 인용하면서 흡연은 폐 기능을 손상시켜 코로나 바이러스가 침입할 경우 이에 맞서는 신체적 저항력을 감소시킨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흡연을 위해 손을 얼굴에 가까이 할 때 오염된 손이 호흡기에 접촉할 수 있고 흡연하는 동안 입을 통한 호흡으로 바이러스의 침입이 쉬워져 감염 위험이 높아지며, 특히 흡연실의 경우 밀폐된 공간이라 더 위험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도건협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