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도시가스 검침원 파업,정당한 근로수당 달라!

◀ANC▶
대구 도시가스 검침원들이
지난달에 이어 2차 파업을 하고 있습니다.

과도한 업무량 때문에 연장근무,
휴일 근무가 많지만 수당을 받은 적은
한 번도 없다고 합니다.

이상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대구 도시가스 검침원인
대성에너지서비스센터 직원 240명이
지난 1일부터 2차 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저임금에 장시간 노동,
잇단 부당노동행위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근로계약서에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주 5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일하도록 되어있지만 현실은 달랐다고 합니다.

정해진 근로시간 안에 목표 업무량인
점검률 92%를 달성하는 건 불가능한 실정이라
근로시간을 넘길 수밖에 없지만
수당은 한 푼도 받지 못한다는 겁니다.

◀INT▶
손지희 검침원/대성에너지서비스센터
"1인 세대가 많으시고, 다들 직장 일하시고,
집에 계시는 분들 잘 없기 때문에 저희가
저녁 시간, 이른 아침, 새벽 시간 아니면
주말, 공휴일 업무를 안 하고는 92%를
맞출 수가 없는 양이거든요"

적정인력 확보, 고정 연장근로수당 지급,
검침량 축소를 요구하며 임금·단체 교섭을
하고 있지만 진전이 없습니다.

CG]
회사는 근로계약서에 간주근로시간제가
명시돼 있어 연장근로와 휴일근로는
수용할 수 없고, 파업은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INT▶
장영대 사무국장/
전국공공운수노조 대구지역지부
"월 최저임금보다 120원이 더 많은 것이거든요.
회사 측 주장대로라면 최저임금보다 120원을
더 주면서 무한정 연장근로, 휴일 근무를
시킬 수있다라고 주장을 하는 거죠. 저희는
그걸 도저히 받아들일 수가 없는 거고요"

노조는 최저임금법 위반 등으로
회사를 노동청에 고발하고
특별근로감독을 요청했습니다.

MBC NEWS 이상원입니다.
이상원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