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한국게이츠, 해고노동자에 법적 대응 시작

◀ANC▶
대구 달성공단의 한국 게이츠 대구공장이
일방적으로 폐업을 결정하고
희망퇴직을 받아들이지 않은 노동자들을
해고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회사 측이 해고당한 뒤 공장에 남아 투쟁하는 노동자들에게 법적 대응을 시작했습니다.

이상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한국게이츠 회사 측은
금속노조와
해고당한 한국게이츠 대구공장 노동자 25명의
공장 출입을 금지시켜달라는 가처분 신청서를
대구지방법원에 냈습니다.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질 경우
3일 안에 공장에서 나가지 않으면
한 사람당 하루에 50만 원씩 회사에
내야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해고 노동자들은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법적인 맞대응과 함께
중단없는 투쟁을 선언했습니다.

◀SYN▶
정민규/한국게이츠 대구공장 해고노동자
"한국게이츠 25명의 노동자들이 공장을
지키고 그 곳을 떠날 수 없는 것은
한국게이츠 투기자본이 행한 부당한
공장 폐업 행위에 맞서는 가장 직접적이고
정당한 노동자들의 최소한의 표현이기
때문이다. 떠나지 않을 것이다"

◀INT▶
채붕석 지회장/금속노조 한국게이츠지회
"회사 쪽에서 어떤 대화도 없이 법적으로만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저희는 투쟁을
그대로 진행해야할 것 같고,
법적문제 관련해서는 상급단체하고 논의해서
법적대응을 준비할 예정입니다"

금속노조 한국게이츠지회는
회사 측의 해고 결정에 문제가 있다며
지난 4일 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신청을 한 상태.

◀INT▶
박다혜 변호사/민주노총 금속노조 법률원
"근로계약 관계에 있어서도 다툴 여지가 있고,
단체협약 효력이 존재하거든요.
청산법인이라 하더라도 그 효력이 존재하기
때문에, 노동조합 사무실이 있는 사업장에
대해서 출입을 전면 막겠다라고 하는 게
법적으로 타당성이 떨어집니다"

한국게이츠 해고노동자들은
대구시와 정치권이 사태 해결에
나서지 않고 손을 놓고 있다며
적극적인 개입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또 흑자 폐업 사태를 촉발한 데는
완성차 업계의 책임이 크다고 보고
현대·기아차의 직접적인 책임을
촉구하는 방향으로 투쟁을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 NEWS 이상원입니다.
이상원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