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코로나19' 시국에 이렇게 해야 하나?

◀ANC▶
온 나라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정치권은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다함께 힘을 모아도 부족할 판에
오히려 코로나19 사태를
정쟁의 도구로 삼고 있습니다.

보도에 조재한 기자입니다.
◀END▶

◀VCR▶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이틀 연속 언급했습니다.

여권에서 코로나 사태에 신속 지원을 위한
추경편성 필요성을 거론했는데,
어려운 경제 사정을 지적하며
추경 편성에 거부감을 나타냈습니다.

◀INT▶황교안 대표
/어제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
"우한폐렴을 빌미 삼아서 또 다시 혈세를 쏟아부을 생각이라면 당장 접으십시오."

황 대표는 오늘도 추경을 빙자해 잘못 사용하는
부분이 있다며 반대 뜻을 밝혔습니다.

대구의 미래통합당 한 예비후보는
대통령을 직접 겨냥한 자극적인 문구로
선거운동에 나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INT▶ 김승동/미래통합당 예비후보
"별 문제가 없다는 듯이 안이하게 대처하다가 대구시에 이렇게 갑자기 많은 환자가 발생했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가 책임지고 서둘러 이 질병을 해결하라고 강력히 촉구하는 의미에서.."

민주당과 통합당 등 지역 정치권은
'코로나19'뿐 아니라 일반 환자를 위한
의료체계, 서민생계안정자금 등
정부 차원의 특단의 대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정부 역시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인력과 장비 지원을 약속하고 직접 행동에 나서고 있습니다.

보수정치권은 틈날 때마다 대구·경북을
보수의 성지로 추켜세워 왔습니다만,
어느 때보다 협력이 필요한 시기, 지역에 닥친
재난마저 정쟁의 도구로 전락시키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재한입니다.
조재한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