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MBC NEWS

R]취수원 해평 이전안에 주민 거센 반발

◀앵커▶

오늘 구미에서는 환경부 주최로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 토론회가 열렸는데요.

대구취수원 이전 문제가 집중적으로 거론됐습니다.

구미 지역 주민과 단체들은 정부가 취수원 이전을 기정사실로 정해놓고 있다며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도건협 기잡니다.

  

◀영상▶

지난 해 환경부 용역 결과 대구를 중심으로 한 낙동강 상류의 안전한 물 확보를 위한 방안으로 나온 건 3가지입니다.

구미 해평취수장 활용 방안과 강변여과수 활용, 안동 임하댐 활용입니다.

환경부는 토론회에서 세 가지안 가운데 해평취수장 활용안에 중점을 두고 설명했습니다.

나머지는 수량 확보나 상수원 보호구역 추가 설정 등으로 어렵다는 겁니다.

대구와 인근 성주, 고령, 칠곡에 필요한 하루 물 사용량 60만 톤 가운데 30만 톤을 기존 구미 지역 취수장인 해평취수장에서 추가로 취수하는 방안입니다.

◀인터뷰▶ 이채은/환경부 물정책총괄과장

"취수 물량이 조정되더라도 이에 따라서 새로운 규제가 생기지 않을 겁니다. 법적으로 안 되고요. 그래도 믿지 못하겠다면 관련 모든 것을 문서화하고 다 협정문에 명기를 하겠다는 말씀을 드리고요."

이 안으로 결정되면 대구시가 상생기금으로 매년 100억 원씩 구미에 지원하고, 국책사업으로 지역발전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취수원 이전에 반대하는 구미 지역 주민과 단체들은 날선 질문과 발언을 쏟아내며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인터뷰▶ 김상섭/구미 범시민반대추진위원장

"대구는 안전한 물을 먹고 좋아라 하는데 구미는 규제 속에서 아무 것도 못하고 재산상의 이익이나 여러가지 피해를 보고 살아가야 된다 말입니다."

용역 자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윤종호/구미시의원, 민관협의회 위원장

"용역이 진행되고 결과로 가는 과정에 있어서 데이터까지 조작해서 정치적인 논리로 대구는 끊임없이 몰고가고 있는 데 있어가지고 구미시는 이 용역 자체를 갖다가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을 말씀 드립니다."

◀인터뷰▶ 나대활/구미YMCA 사무총장

"낙동강 본류를 살려내고 생태를 회복시키는 쪽으로 정책이 전환되어야 되는데 아직까지 실효성이 낮은 취수원 이전이란 부분에만 얽매여 있다고 보여집니다."

환경부는 아직 이 안이 확정된 것은 아니라며 주민 의견을 수렴해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에 보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도건협입니다.


















도건협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