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등교 수업 '해도 걱정, 안해도 걱정'

◀ANC▶
이렇게 우여곡절을 겪으며 등교가 시작됐습니다만, '해도 걱정, 안 해도 걱정'입니다

무엇보다 학습과 방역,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할 수 없다보니 부담이 큰데요.

어떤 어려움과 문제가 있는지,
현장 목소리를 박재형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END▶

◀VCR▶
첫 등교 수업은 차분하게 진행됐습니다.

모두가 마스크를 썼고, 창문은 활짝 열렸습니다

학생들은 가림막 속에서 교사의 설명을 듣고
어떤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마스크는 점심시간에만 잠시 벗을 수 있고,
화장실에 가거나 이동 수업할 때는
간격을 유지했습니다.

◀INT▶이효림/고3 학생
"마스크를 끼고 수업을 한다거나 화장실에 갈 때나 이동 수업을 할 때도 일정한 거리를 두고
계속 제한이 생겨버리니까..."

이런 방역 환경 속에서
당장 내일부터 전국학력평가를 비롯해
중간·기말 고사 등 빡빡한 일정이 기다립니다.

◀INT▶최보경/고3 학생
"두 달이 원격 수업으로 이뤄지면서 일정들이 다 미뤄졌기 때문에 사실 고3으로서 부담되는 것은 사실이고요."

교사도 힘들기는 마찬가집니다.

◀INT▶안태열 교사
"더워지기 시작하면 굉장히 힘들 거 같습니다. 비말, 이것을 차단하는 게 선생님으로서 가장 고민이 되는 부분인 거 같습니다."

하지만 모든 학교가 코로나 19 예방 수칙을
제대로 지킨 건 아닙니다.

교실에서 마스크를 아예 안 쓰고,
쉬는 시간에 친구들과 한데 모여 얘기하거나,
신체 접촉을 하는 학생들도 일부 목격됐습니다.

잠시 방심하면 거리 두기도 허물어졌습니다.

◀SYN▶고등학교 교사
"간격, 간격, 간격. 붙지마, 붙지마. 간격 유지해야 되요. 이 간격 그대로 유지해."

초등학교 교사들은 원격 및 등교 수업 준비,
방역 생활 지도까지 업무 부담이 더 많습니다.

◀SYN▶초등학교 교사
"생활지도가 다 따로 되어야 하거든요. 학교 수업이 정상적으로 이뤄진다고는 보기 진짜 힘들거예요. 어떤 식으로 이 문제를 해결해야 될 지
너무 깜깜합니다."

확진 환자 발생에 대한 책임도
고스란히 떠안아야 할 처지입니다.

◀SYN▶중학교 교사
"확진자 나오는 첫 학교나 둘째 학교가 제일 문제다, 그런 생각만 하고 있어요. 결국 그 학교와 그 반이나, 그 담당 교사 책임이 될 거 같아서..."

코로나 19로 수업에 차질을 빚으면서
시험과 평가에 대한 형평성 문제도 우려됩니다.

오늘 하루 대구, 경북에서는
학생 199명이 코로나 의심증상으로
등교하지 못했고,
등교했다가 귀가한 학생도 80명이나 되는 등
학교 현장의 불안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mbc 뉴스 박재형입니다.
박재형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