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의회도 "관 주도 '행정통합' 속도전 안돼"

◀ANC▶
대구·경북 행정통합이
짜인 일정에 따라 빠르게 추진되고 있다는
보도를 여러 차례 해드렸는데요.

대구 시민과 경북 도민을 대표하는 의회에서도
이런 관 주도의 밀어붙이기식 추진에
강한 걱정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조재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대구와 경북을 합치자는 행정통합 논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면이 아닌
온라인 비대면으로 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3차례 온라인 토론회에 이어
다음 달에는 4차례 권역별 토론회가 열립니다.

권역별 토론회 역시 방역 문제로
참석 인원은 최소화할 방침입니다.

논의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할 뿐 아니라
관련 정보도 왜곡된 채 전달된다는 지적을
받습니다.

주민을 대표하는 시·도 의회에서도
주민 의견 수렴뿐 아니라
최종 통합 일정까지 정해두고 하는 것에
걱정의 목소리가 잇따라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INT▶윤기배 대구시의원
/2월 5일 대구시의회 본회의
"희망적인 예측을 기반으로 행정통합의
가부만을 주민 투표로 묻고 그 뒤 통합행정청의 실질적 형태는 관의 판단으로 정하겠다는
선통합 후조정의 기조로 지금의 행정통합을
밀어붙이고 있습니다."

지역에 따라 이해관계가 엇갈릴 수밖에 없는
경북에서도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의회에서조차 논의가 전혀 이뤄지지 않아
제대로 된 주민 의견 수렴을 위한
일정 전면 재조정 등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INT▶김상헌 경상북도의원
"전혀 의회와의 소통이 없는 상태에서 정해진 목표를 가지고 일정에 따라서 이렇게
추진하겠다고 하는 것은 도의 주인이
도민이라면 이렇게 일정표를 짜서 계획을
추진하는 것은 없을 것입니다."

대구와 경북을 하나로 합쳐 수도권에 맞서자는 행정통합을 두고 대구시와 경상북도의
밀어붙이기식 추진에 대해 대구시와 경상북도 의회에서도 강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재한입니다.
조재한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