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2020시즌 앞둔 대구FC와 삼성 라이온즈

          ◀ANC▶

2020년 새해와 함께 봄을 준비하는

지역 연고팀, 삼성과 대구FC는 지난해, 각기

다른 성적표로 시즌을 보냈던만큼 올시즌에

대한 서로 다른 절실함이 있을텐데요.


DGB대구은행 파크와 함께 성공적 시즌을

보낸 대구FC가 그 기세를 이어갈지, 또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한번도 좋은

모습을 보이지 못한 삼성이 달라진 모습을

보일지, 석원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END▶


           ◀VCR▶

라이온즈 파크 시대를 연 이후, 단 한번도

가을야구를 선보이지 못한 삼성.


초라한 성적표 앞에 2020시즌을 준비하며

삼성이 꺼낸 카드는 과감한 변화였습니다.


신임 허삼영 감독 취임과 함께

과거와 다른 모습을 보이겠다는 각옵니다.


  ◀INT▶ 허삼영 감독 / 삼성 라이온즈

"절대 대체 불가 선수는 없습니다. 그건

단점이자 장점이라고 봅니다. 그래서 제가 지금

계속 추진하고 있는 게 선수들 멀티포지션을

그런 취지에서 나왔고요."


같은 취지에서 외국인 타자 러프를 대신해

살라디노를 영입한 삼성,

하지만 겨울 이적 시장에서도 큰 움직임은

보이지 못한 가운데, 오키나와 캠프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S/U)

라팍 개장과 함께 우울함이 이어지는

삼성과 비교할 때,

이곳 DGB대구은행 파크 시대를 연 대구FC는

지난 시즌 말 그대로 최고의

한해를 보냈습니다.


리그 5위라는 성적은 물론,

K리그 흥행을 견인했던 대구FC,

새로운 시대, 완벽했던 2019년.


기존 전력을 최대한 지키며 올시즌,

지난해 이상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습니


  ◀INT▶ 성호상 부장 / 대구FC

"외부 영입하는 선수는 물론 언론에도 나왔지만

데얀 선수가 일단 영입됐고요. 그리고

올림픽 (대표) 선수 김재우 선수 같은 선수를

영입할 거고, 신인들로 영입을 해서 다시

젊은 층으로 또 새로운 선수들을 키워나가는

그런 방향으로 잡고 있습니다."


전력 보강 작업을 이어가고 있는 대구FC는

오는 7일 승격과 FA컵 우승, 역대 최고 성적을

모두 만났던 약속의 땅 쿤밍으로 떠납니다.


MBC뉴스 석원입니다.


석원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