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쓰러지고 잠기고 '쑥대밭'.. 수해 농가 '막막'

◀ANC▶
[남]
지난 주말부터 내린 폭우로
대구·경북 지역의 농가들도
큰 피해를 봤습니다.

오늘은 긴 장마에 직격탄을 맞은
지역 농가의 막막한 상황을
연이어 전해드립니다.

[여]
폭우로 사과나무가 뿌리째 뽑히고,
참깨며 옥수수며 농작물은 물에 잠겨
수확이 어려워졌습니다.

먼저 손은민 기자의
현장 취재를 보시겠습니다.
◀END▶


◀VCR▶

과수원 입구 농막이 물 폭탄을 맞고
쑥대밭이 됐습니다.

사과밭에는 과실을 주렁주렁 단 나무들이
기둥째 꺾였고.

다 자란 참깨는 진흙을 뒤집어쓰고
바닥에 쓰러졌습니다.

그나마 남은 작물들도 이파리가 누렇게
변하고 시들었습니다.

빗물에 쓸려 내려온 온갖 물건들이
밭 한복판에 나뒹굽니다.

◀INT▶현장근/수해 농민
"사과밭이나 들깨나 고추나 이런 거 다 망가졌어요. 1년 농사 망쳐놨는데, 이걸 어떻게 할지 막막합니다."

지난 주말부터 이어진 폭우에
인근 호수의 물막이가 일부 유실되면서
빗물과 함께 농경지를 덮쳤습니다.

군 장병들까지 동원돼 복구를 돕고 있지만
역부족입니다.

◀INT▶박명자/ 수해 농민
"문천지 못에 지금 공사중인 그게 갑자기 비가 많이 와서 터져가지고 이런 일이 있어요. 70평생 살아도 이런 물난리는 없었는데..참깨농사, 사과농사 물에 잠겨서 하나도 먹을 수도 없고.."

이번 폭우로 피해를 본 대구·경북 농경지는
현재까지 집계된 것만
280만 제곱미터가 넘습니다.

장마도, 태풍도 지나갔지만,
올해를 빈손으로 보내야 하는 농민들 시름은
더 깊어졌습니다.

MBC뉴스 손은민입니다.
손은민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