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대구경북 사립학교 62곳 친인척 행정직원 채용

친인척을 행정직원으로 채용한 대구경북 사립학교가 62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학교법인 이사장과 설립자의 6촌 이내 친인척 관계에 있는 행정직원이 한 명 이상 재직 중인 학교는 전국 311개, 이 가운데 대구·경북 비중은 20%에 달했습니다.

경북이 43개 학교에 55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습니다.

대구는 19개 학교 21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8번째로 많았습니다.

법인별로 봐도 친인척 직원이 가장 많은 곳은 경북 향산교육재단으로 8명에 달했고, 대구 협성교육재단도 4명으로 전국에서 4번째로 많았습니다.

박찬대 의원은 "현재 채용방식은 이사장의 친인척을 쉽게 앉힐 수 있는 구조"라며 "비리 피해는 결국 학생에게 돌아간다"고 지적했습니다.
양관희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