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투기 의혹 4명 수사의뢰, 자체 감사 한계

◀ANC▶
대구시가 수성구 연호지구에서
땅이나 건물을 사들여 투기 의혹이 있는
공무원 4명을 적발해
수사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그동안 언론과 정치권을 통해 제기됐던 의혹들에 대해서는 조사조차 못 하는 등
대구시 자체 조사의 한계는 뚜렷했습니다.

조재한 기자입니다.
◀END▶



◀VCR▶
대구시는 지난달 15일부터
연호지구와 수성의료지구, 테크노폴리스 등
12개 도시개발사업지구에 대한
공직자 불법 투기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사업지구 지정 5년 전부터 보상 시점까지
공무원 16명의 부동산 거래 21건을
확인했습니다.

이 가운데 상속이나 공무원 임용 전 매입 등을 제외한 투기 의혹은 대구시 공무원 3명,
수성구청 1명 등 4명입니다.

대구시는 4급과 5급, 6급 각각 1명,
수성구청은 6급 1명이고,
개발 부서 관련은 아니었습니다.

모두 연호지구 관련으로 3명은 토지,
1명은 주거용 건물을 매입했습니다.

공무원 본인의 취득세 납부 자료에 따른 것으로 가족이나 차명 거래는 조사하지 않았습니다.

◀INT▶채홍호/대구시 행정부시장
"12개 지구에 있는 토지에 관해서 거래 여부를 확인하는 내용이지 이분들이 금융거래를 어떻게 했는지까지는 조사 범위를 넘어섭니다."

그동안 여러 의혹이 제기됐던
권영진 대구시장 선거캠프 관계자, 지방 의원,
전직 단체장 등에 대한 조사도 없었습니다.

1차 조사에 이어 5급 이상 공무원과
대구도시공사 임직원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6천여 명을 대상으로 2차 조사를 하기로
했지만, 개인정보 제공 동의를 거부하면
사실상 조사는 불가능합니다.

◀INT▶채홍호/대구시 행정부시장
"(개인정보 제공) 동의가 어려운 경우에는
나름대로 복잡한 가족관계가 있기 때문에
이것을 일괄적으로 말씀드릴 수 없습니다.
저희들은 적극 동의하리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단 한 건의 제보도 없었던
투기 의혹 신고센터는 2차 조사 완료 때까지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S/U) 대구시가 공직자 투기 의혹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했지만
그동안 많은 의혹이 불거졌던
선출직이나 정무직 공직자에 대한 조사는
전혀 이뤄지지 않아 수박 겉핥기에 그쳤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재한입니다.
조재한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