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코로나19 구·군의 대응은? "강 건너 불구경"

◀ANC▶
[남] 코로나19로 생긴
대구 시민들의 피해는 실상을 나열하기조차
힘들 정도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에 비해 대구시의 대응은
너무나 느리고 미온적이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여] 시민들의 삶에 좀 더 가까이 있는
구·군청의 대응 역시 마찬가지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윤영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지난달 14일 대구시 북구 의회에서
감염병 예방과 관리에 관한 조례가
통과됐습니다.

(cg) 감염병 대응을 위해
구청장은 어떤 일을 해야 하는지,
구민들은 어떤 의무와 권리가 있는지
규정한 조례입니다.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피해가 커지자
기초의회 단위에서 조례를 만든 겁니다.

◀INT▶최우영 의원/대구 북구의회 (조례안 대표발의)
"대구 의료체계는 붕괴하고 시민들에게는 어설픔으로 다가왔습니다. 다음 코로나 집단 감염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방역, 의료의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s/u) 정부의 감염병 관련 법률과 내용이 거의 같은 거지만 대구의 다른 구·군 의회에서 그나마 코로나 19와 관련된 움직임을 이 정도라도 찾기는 쉽지 않습니다.

(cg) 대구시 구·군의회 홈페이지에 공개된
회의록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19와 관련된
정책을 만든 곳은 절반 정도입니다.

피해 소상공인이나 착한 임대인 등의
구세나 군세를 깎아 준다는 내용으로
행정안전부의 지방세 지원 계획에 따른
후속 대책에 불과합니다.

(cg) 대구 구·군과 예산이나 재정자립도 등이
비슷한 부산의 모든 구·군은 한 명당
5만 원에서 10만 원을 긴급재난지원금으로
편성했습니다.

3월 말에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조례안이
제출되고 4월 중순부터는 시민들에게
지급된 겁니다.

◀INT▶황순규/민중당 대구시당 위원장(전 대구 동구의원)
"동종의 비슷한 자치단체인 부산의 자치구·군들은 (대구와) 규모도 비슷한데 어떻게 자구적인 노력으로 예산을 확보할 수 있었는가 비교를 해본다면 대구의 자치구군이 상대적으로 소극적이었다고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요"

코로나19로 특별재난지역으로까지 지정됐지만
대구시에 이어 시민의 삶과 밀접한
구·군의 대응까지 강 건너 불구경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MBC뉴스 윤영균입니다.
윤영균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