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선정 회의 연기

◀ANC▶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 추진이
또다시 삐걱거리고 있습니다.

군위군의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으로
겨우 한시름 놓는가 했더니,
이번에는 의성군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때문에 내일 열기로 했던
신공항 선정 최종 회의가 돌연 연기됐습니다.

보도에 박재형 기자입니다.
◀END▶




◀VCR▶
지난달 말 군위군의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으로 탄력을 받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

겨우 한숨 돌리는가 싶더니,
다시 암초를 만났습니다.

의성군의 반발로 오늘과 내일 각각 예정됐던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 실무위원회'와
'이전부지 선정위원회' 개최가 연기된 겁니다.

민간공항 터미널, 군 영외 관사 설치,
대구 편입 같은 여러 혜택이 군위에 쏠려있다는
의성군민의 불만과 상실감이 큰 탓입니다.

◀SYN▶김주수 의성군수
"우리 군민의 입장에서는 열심히 투표도 하고 다 했는데, 허탈감이 있을 거 아닙니까? 제가 가서 지금 이런 분위기 속에서 사인하고 올 수 있는 그런 상황이 아니라서..."

경상북도는 국방부와 협의해
오는 27일과 28일 이전부지 선정위원회 등을
다시 열고, 2주 동안 성난 민심을 달래는 데
집중할 방침입니다.

◀SYN▶최혁준 통합신공항추진단장/경상북도
"의성군하고 협의하고 의성군이 바라는 게 있지 않습니까? 그걸 협의해서 하나의 의성군에 대한 상생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합의안 가운데 하나인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군위군이 상정한 '대구광역시 편입을 위한
지방자치단체 관할구역 변경에 따른
의견 청취안'이 군의회 심의를 원안 그대로
통과했습니다.

◀SYN▶오분이 부의장/군위군의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성공적으로 유치하려는
군위군의 대구광역시 편입에 대해 찬성합니다."

군위군이 '대구 편입 건의문'을
경상북도에 전달하고,
시·도지사와 행정안전부 장관 협의,
각 지방의회 동의 절차를 거치면
법률안이 제정·공포됩니다.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은
과반 참석, 참석자의 과반 동의로 가능해
의성군의 불참은 큰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하지만 경상북도가 공동유치 당사자인
의성군을 설득하기로 한 만큼,
통합신공항 사업 추진은 다소 지연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MBC 뉴스 박재형입니다.
박재형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