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대구MBC NEWS

R]재난지원금 '역부족' 추가 지원 필요

◀ANC▶
코로나19 확산으로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되고 있는데요.

가뭄에 단비 같지만 피해 규모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게 현실입니다.

추가 재원 마련이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어려운 사정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는
정책적인 지원이 더 필요해 보입니다.

이상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대구시 동구 율하지구에서
노래연습장을 운영하는 정원수씨.

임대료와 전기요금, 관리비 등으로
한 달 평균 600만 원이 들지만
최근 한 달동안 수입이 거의 없었습니다.

이번에 받은 3차 재난지원금 200만 원으론
턱없이 부족해 결국 적금을 깼습니다.

◀INT▶ 정원수/노래연습장 운영
"저 같은 경우는 한 달에 600~700만 원 무조건 고정적으로 나가니까 200만 원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 다른 곳에서 어차피 돈을 당겨와야 낼 수 있지, 이건 임대료도 안 되고 다른 관리비도 안 됩니다"

다른 소상공인, 자영업자도 사정은 마찬가지.

모자란 돈은 금융기관에서 빌려야할
형편입니다.

코로나19가 언제 끝날 지 모르는 상황이라
자금 규모는 여유있게,
갚는 시기는 최대한 천천히 해 달라는 것이
이들의 하소연입니다.

◀INT▶ 박혜영/방문판매업
"한시적으로 한 두 달 유지하는 것밖에 안 되니까 큰 금액을 조금 많이 해주시면 유지하는데, 지금 벌써 (코로나19가) 1년 지났고, 올해도 언제 정상화될지 모르니까"

◀INT▶ 전경영/인쇄업
"3년 뒤에 일시불로 갚거나, 1년 더 여유주고
그다음에 일시불로 갚도록 그런 식이거든요. 한 번에 갚지말고, 1년 거치해서 꾸준히 갚는 방법으로 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한 보증 지원과
금리 지원이 일부 진행되고 있지만
재원이 충분하지는 않습니다.

◀INT▶
김정국 사업전략부장/대구신용보증재단
"저금리상품인 '대구 코로나 특례보증'으로 약 천 400억 원의 보증지원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대출금리는 약 2%이며 대구시 경영안정자금과 연계를 하면 1% 미만의 대출금리로 이용하실 수가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로
큰 피해를 보고 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부담을 덜어줄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합니다.

MBC NEWS 이상원입니다.
이상원

최신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