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MBC NEWS대구MBC NEWSDESK대구MBC NEWSDESK, TODAY 리포트 안동‧포항MBC NEWS

'2년 만의 고향' 추석 귀성행렬‥ 감염 확산 우려

◀앵커▶
추석 연휴가 시작된 어제부터 기차역과 버스터미널에서 귀성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모처럼 반가운 사람들과 만나는 자리이지만, 수도권 감염 확산세가 거센 만큼 모임은 간소하게 가지고 방역수칙을 잘 지켜주셔야 겠습니다.

김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
서울 청량리에서 출발한 기차가 안동역으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긴 연휴기간을 대비한 무거운 짐과, 명절 선물세트를 들고 내린 승객들에게서 설렘이 엿보입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 추석은 건너뛰고, 2년 만에 고향을 찾은 가족들도 있습니다.

◀인터뷰▶김미진 / 서울시 마포구
"작년에 코로나 때문에 못 와서 2년 만에 내려왔습니다. 저도 (코로나 때문에) 고민해서 왔는데, 손씻기나 마스크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지키면서 보내려고 합니다."

서안동 톨게이트로도 귀성 차량이 하나둘씩 들어오고 있습니다.

2차 백신 접종까지 마치고 오랜만에 고향을 찾았다는 귀성객도 있습니다.

◀인터뷰▶류성권 / 강원도 원주
"코로나 때문에 못 왔는데 작년에, 올해는 예방접종도 맞고 그래서 통과돼서 지금 찾아뵙게 됐어요."

이번 연휴에 비수도권은 성묘나 외식 때도 예방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8인 모임이 허용됩니다.

하지만 수도권의 거센 코로나19 확산세로 친척 간 모임보다는 소규모로 모임을 가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김창한 / 서울시 성북구
"가족끼리 등산 갔다가 친구들도 좀 보고 다시 올라갈 예정입니다. 한 가족씩 따로 따로 왔다가 다시 내려가시고..."

그만큼 귀성행렬이 분산되다 보니, 연휴 둘째 날인데도 버스터미널의 한산한 분위기에, 버스기사들은 아쉬운 마음을 내비쳤습니다.

◀인터뷰▶장호경 / 고속버스 기사
"코로나 전에는 많았죠. 줄도 서고 했으니까. 지금은 코로나 전하고 비교가 안 될 정도로 손님이 없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추석 연휴 기간 이동량이 지난해와 비교해 3.5% 가량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수도권의 감염 확산세가 비수도권으로 전파될 가능성이 커서,  되도록 이동을 자제하고 모임 시간을 최소화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MBC뉴스 김서현입니다. (영상취재 최재훈)

김서현

최신뉴스